(사단법인)글로벌케어

Medical NGO_ GLOBAL CARE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손길로
사랑과 희망을 전하는 글로벌케어

희망의 손길

Hope to the World

희망의 손길

사랑은 전할 때 가장 아름답습니다.

희망의 손길

언론보도 | 박세업 글로벌케어 북아프리카본부장, 이태석봉사상 받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글로벌케어 작성일2019.01.13 조회167회 댓글0건

본문


2019.01.12 

 

'이태석 봉사상' 받은 박세업 글로벌케어 본부장 

d057585a57d621ff72da7b02615d5d81_1578984137_43.jpg 

올해 이태석봉사상의 영예는 아프리카에서 15년 동안 국제보건전문가로 활약해 온 박세업(59·사진) 글로벌케어 북아프리카본부장에게 돌아갔다.

 


부산시는 지난 9일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9회 이태석봉사상 시상식’에서 박세업 본부장이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태석봉사상은 부산 출신 이태석 신부를 기억하고 그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사단법인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가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시상해오고 있다.

수상자로 선정된 박 본부장은 부산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외과의사로 의료행정가, 국제보건전문가로도 활동 중이다. 1998년 구개열 환자를 위한 베트남 의료봉사에 참여한 이후 국내와 몽골, 아제르바이잔 등 해외 의료봉사를 거쳐 아프가니스탄, 모로코, 모리타니에서 15년째 의료현장을 누비고 있다. 특히 그는 단순히 의료라는 기술뿐 아니라 현지 사람들의 삶 가운데로 들어가 그들의 언어와 문화, 삶의 방식까지 배우며 함께 살아가는 삶을 꿈꾸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본부장은 이번 수상과 관련해 “이태석 신부와 같은 해에 태어난 같은 의료인으로서 그분이 생명을 쏟았던 아프리카에서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을 위한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장남을 기꺼이 봉사의 삶을 사는 길에 내어 주신 한국에 혼자 계신 아버님, 같이 걸으며 내조해준 아내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잘 자라준 두 아들, 그리고 지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더 많은 이들에게 최소한의 기초 의료혜택을 주고 싶은 마음에 미국 존스홉킨스(Johns Hopkins)대학에서 국제보건석사를 마치기도 했다. 이후 아프가니스탄 바그람에서는 한국 의료직업훈련팀의 한국병원장으로 부임해 환자들을 돌보았다. 또 아내 역시 현지 의료행정요원으로 활동하며 그동안 부부가 함께 의료봉사에 헌신해왔다.

이장호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박 본부장은 오랜 기간 많은 인원을 위해 의술로 헌신하고 의료뿐만 아니라 의료행정까지 영역을 넓혀 활동하고 있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얻었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는 아프리카 남수단 톤즈 마을에서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펼친 이태석 신부의 뜻을 계승하기 위해 2011년 설립된 비영리사단법인으로 청소년 교육사업, 예술인 재능기부 음악회, 의료봉사 등 다양한 사업으로 국내외에서 활동하며 지역의 나눔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C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YXLB3822Q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홈페이지 이용안내

닫기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닫기

사이트맵

사이트맵

닫기